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2018년철강산업전망_17120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포스코, 세계최초 용융 망간합금철 이용 고망간강 생산기술 상용화용융상태 고순도 망간합금철 보관할 수 있는 독자 보온설비 'PosLM'개발
기존 고체 합금철에서 용융 합금철 사용, 공정 소요시간 단축 및 수익성 향상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포스코(회장 권오준)가 세계최초로 용융상태 망간합금철(FeMn)을 이용한 고망간강 생산 프로세스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

  포스코 기술연구원은 ‘용융 망간합금철을 이용한 고망간강 생산프로세스’의 상업생산 테스트를 완료하고 광양제철소 후판부에 최종적으로 설비 및 운전업무를 이관했다. 이 기술은 포스코가 2013년부터 총 4년간 총 550억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해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고망간강재 생산기술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포스코가 개발한 고망간 생산 프로세스는 용융상태의 망간합금철을 보관할 수 있는 특수 보온로 설비 'PosLM(POSCO Liquid Manganese)'를 활용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그동안 고망간강은 제강공정(용광로에서 나온 쇳물의 불순물을 제거하고 특수한 성질을 부여하는 공정)에서 고체상태의 망간합금철을 쇳물에 녹여 생산해왔다. 이때 고체상태 망간합금철을 전로(쇳물을 담아두는 큰 용기)에 투입하면 쇳물의 온도가 하락해 다시 전로의 온도를 올려줘야 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에너지비용 발생과 함께 공정시간도 길었다. 또한 녹이는 과정에서 망간산화물이 발생해 전로 내부 내화물이 심각하게 마모되는 단점이 있었다.

  포스코는 독자개발한 특수 보온로 설비 'PosLM(POSCO Liquid Manganese)'로 용융상태의 망간합금철을 보관할 수 있게 되면서, 고망간강 생산에 필요한 제강공정 소요시간을 반으로 단축시켰으며, 이에 따라 고망간강用 슬래브 생산효율도 약 10%이상 높일 수 있어 수익성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포스코는 망간 함유량에 따라 다양한 성질을 가진 고망간강을 생산함으로써 LNG탱크용 극저온 인성용 강재, 에너지수송용 내마모강재, 변압기 외함용 비자성강재 등 혁신적인 철강제품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용융 망간합금철을 이용한 고망간강 생산프로세스’ 상용화는 포스코의 기술연구원과 제철소 및 포스코엠텍이 공동으로 설비에 대한 기획단계부터 설계, 조업기술 및 상업생산까지 성공적으로 완성한 대표적인 사례다. 또한 이 기술은 ‘2016년 포스코패밀리 기술상’ 혁신상을 수상해 내부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달 22일 자체 개발한 고망간강을 세계 최대 석유 회사 엑손모빌의 오일샌드 슬러리파이프용 소재로는 최초 적용됨으로써 본격적인 시장 확대의 길을 열은 바 있다.

     관련기사
· 포스코, 고Mn강 생산성 향상 해법 찾았다· '완전 자본잠식' 포스하이메탈 살리는 이유는?
· "포스코, 방위산업에 프로포즈?"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