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스틸플라워, "러시아 주정부 플랜트 건설 지연"
박재철 기자 | parkjc@snmnews.com

  강관 제조업체 스틸플라워는 러시아 로스토프주정부와 맺은 '생활폐기물 재활용 플랜트 건설' 등 연관산업이 경제난 때문에 미뤄지고 있다고 지난 16일 공시하고 있다.

  회사 측은 "로스토프 주정부에서 계속 업무를 추진하고 있으나 지난 2014년 계약 이후 세계 경기 부진과 루블화 폭락으로 계약 상대방 측에서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계약 금액은 3,293억원이었으나 현재까지 공사 실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韓 4월 철강재 수출 늘고, 수입 줄어· EU, 중국산 무계목강관에 반덤핑관세 부과
· EU, 중국산 무계목강관 반덤핑 최종 결과 발표· 대동스틸, 영업직 경력사원 모집
박재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