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세아베스틸, 프리미엄급 베어링강 소재 개발低 원가형 180각 연주 빌릿 사용
표면 무결함 봉강 생산 기반 확립
곽종헌 기자 | jhkwak@snmnews.com

  세아베스틸(대표이사 윤기수·이태성)은 최근 일본 NSK사로부터 프리미엄급 베어링강 소재공급을 위한 품질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베어링 소재 전 항목에서 걸쳐 품질합격을 얻어내는 쾌거를 이뤄냈다”며 일본의 특수강사에 이어 전기로(電氣爐) 업체로서는 세계 2번째이다.

  일본은 품질수준에 대한 기준이 높아 납품 라이선스 취득이 매우 어려운 시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세아베스틸이 취득한 프리미엄급 베어링강 납품 라이선스는 극도의 초 고청정 수준을 승인 조건으로 내세울 만큼 까다롭기로 정평이 난 제품이다.

  마이크로 단위의 게재물(이물질)까지 조절 가능한 초 고청정 환경에서 극저 산소 제어기술이 요구되는 등 고기술 집약, 고부가가치 품목이다.

  제강에서부터 연주에 이르는 차별화된 공정기술이 바탕이 되어야 하는 만큼 이번 라이선스 취득 과정을 통해 세아베스틸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한층 더 높이 평가 받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세아베스틸은 고청정 베어링강 시장에서 프리미엄급 뿐 아니라, 범용급 제품의 경쟁력도 입증받고 있다.

  “베어링강은 높은 탄소함량으로 인해 블룸연주(510mm X 390mm)와 2회 압연 방식으로만 생산이 가능하다”는 통념을 깨고 새로운 차원의 제강 정련 기술 개발을 통해 세계 최초로 빌릿 연주(180mm X 180mm)와 1회 압연 방식으로 기존 품질과 대등한 원가절감형 베어링강 생산에 성공했다.

  국내 특수강업계에서는 세아베스틸이 원가절감형 베어링강 생산을 통해 연간 약 2만톤의 수입품 대체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세아베스틸은 ‘표면 무결함 특수강봉강 생산을 위한 품질개선 및 공정개발’을 중점적인 과제로 정하고 품질관리에 주력하고 있다.

  과거 초기 생산 단계에서 표면 품질확보가 비교적 용이한 압연 빌릿 소재만을 투입하고도 8~10% 수준이었던 결함률을 무결함 연주기술 개발 및 압연성 결함의 극력제어 등을 통해 모든 소재에서 1.3% 수준까지 낮췄다.

  이는 표면품질 확보가 어려운 연주빌릿 소재를 투입하고도 얻은 수치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세아베스틸은 앞으로 지속적인 ‘표면 무결함 특수강봉강 품질확보’ 프로젝트를 전개하여 올해 말까지 결함률 0.5% 목표를 이루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고청정 베어링강 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12년 베어링강 매출은 연간 10만톤 수준이었으나 2017년 30만톤, 2018년 50만톤 수준으로 지속적인 매출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청정 프로세스 및 무결함 특수강 소재 제조기술을 확대 전개하여 글로벌 No.1 특수강회사를 뛰어넘는 Only one 특수강 전문업체로서의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관련기사
· 두산 공작기계 신제품 21종 포함 80종 장비와 솔루션 전시· (특수강봉강) 체감경기 따로 따로
· 베어링協 석·박사 전문인력 양성사업 나설 듯· 건설중장비 수출시장 선도로 살아나는 분위기
곽종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