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개인 경유차 퇴출, 친환경차 자리 잡을까?2030년 경유차 퇴출 공약 시 장단점 존재
문수호 기자 | shmoon@snmnews.com

  문재인 신임 대통령의 미세먼지 감축 대책 일환으로 개인 경유차 퇴출 공약이 자동차 업계에 큰 영향 줄 전망이다.

  아직까지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정책이 발표되지는 않고 있지만 2030년까지 개인용 경유차를 전면 금지하는 공약이 현실화될 경우 시장 내 30% 수준을 차지하고 있는 디젤 경유차의 퇴출이 가져올 파장은 어마어마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 통계에 따르면 2017년 3월 현재 승용차는 1,752만1,259대로 이 중 휘발유차는 1,016만3,445대, 디젤 519만2,175대, LPG는 189만6,819대로 이뤄져 있다.

  전체 승용차 중 디젤 비중은 30% 수준이지만 올해 2월까지 신규등록 부문에선 디젤(10만6,554대, 46.9%)이 휘발유(10만394대, 44.0%)를 앞서는 등 여전히 인기가 높다. 디젤차가 인기를 클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시장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SUV 차종의 인기 때문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판매된 세단형 승용차는 80만1,347대, SUV를 포함한 RV는 54만2,032대로 RV 판매 비중이 40.3%를 차지했다. 이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SUV가 인기를 끌로 있는 상황.

  따라서 개인용 경유차 폐지 정책은 디젤 SUV의 수요를 강제적으로 줄이려는 것으로 비춰질 수도 있다. 디젤 SUV를 탈 수 없게 된다면 가솔린과 LPG SUV로의 이동이 예상 가능하지만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의 성장도 그려볼 수 있다.

  하지만 가장 일반적인 연료가 가솔린인 점을 감안할 때 이산화탄소 배출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를 수도 있다. 디젤차는 내연기관 중 효율이 뛰어나기 때문에 가솔린차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매우 적다는 장점이 있다.

  박재용 자동차미래연구소 소장은 “효과적인 배출가스 관리와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 측면 모두를 고려했을 때 한 가지 에너지에 집중하거나 이용 가능한 특정 에너지를 완전히 배제하는 건 곤란하다”며 “현재 정확한 정부의 정책안이 발표되진 않았지만 개인의 디젤차 구매를 전면 금지한다는 건 배출가스, 특히 이산화탄소 관리 측면에선 효과적이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문수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