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포스코, 고객사와 협력 통해 미래지향적 솔루션마케팅 강화쌍용차 신차 ‘G4 렉스턴’ 공동 프로모션 진행
김도연 기자 | kimdy@snmnews.com

 - 솔루션 연계 판매 2019년까지 650만톤 계획

  포스코(회장 권오준)가 고객사와의 공동프로모션 등을 통해 미래지향적 솔루션마케팅을 강화하고 성과 확대도 추진한다.

  포스코는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포스코센터 정문 앞에서 쌍용자동차의 신차 ‘G4렉스턴’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했다. 고객사제품을 위해 회사의 앞마당을 내주는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쌍용차는 포스코 직원을 대상으로 할인 혜택도 제공했다.

   
 

  G4 렉스턴은 차체 프레임에 1.5기가파스칼(GPa)급 포스코 기가스틸을 적용했다. 590메가파스칼(MPa)급 이상 초고강도강을 63%까지 확대해 안전과 경량화 모두를 충족시켰다.

  포스코와 쌍용자동차는 프레임바디의 장점은 극대화하면서도 단점을 극복하기 위한 차세대 프레임 솔루션을 개발, 다방면의 협력 활동을 통해 차세대 프레임 바디 개발에 성공했다.

  프레임바디는 차체의 골격 역할을 하는 프레임 위에 바디를 조립하여 자동차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차체의 강성이 높아 안전성, NVH성능(소움, 진동 및 내구성) 등의 확보가 용이한 장점이 있다. 그러나 별도의 프레임 없이 여러 부품을 접합해 바디를 구성하는 모노코그바디 대비 차체가 무거워 연비나 주행성능이 열위하다는 것이 단점이었다.

  포스코는 충돌안전성, 경량화 등 차세대 프레임 요구 성능을 모두 고려한 최적 강종을 제안했을 뿐만 아니라 제안강종에 대한 선행 성형해석 등 다양한 이용 기술을 지원하는 등의 협력을 통해 모노코크바디 대비 경쟁력 있는 차세대 프레임바디를 개발, 신차에 적용했다.

  최고의 변형 저항성(anti-intrusion)을 보유한 1.5GPa급 초고강도 포스코 기가스틸을 세계 최초로 프레임에 적용하고 프레임 내 초고강도강 적용비율을 세계 최고 수준인 63%까지 확대함으로써 동급 최고 수준의 경량화와 강성 향상을 이뤄냈다.

  포스코는 이번 쌍용차와의 신차 개발 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월드프리미엄 제품의 안정적인 판매 기반을 마련했다. 또 이번 ‘G4렉스턴’ 신차 출시에 발맞춰 신차 공동 프로모션 등을 진행하는 등 기술협력에 상업·휴먼 솔루션을 더해 솔루션마케팅의 실행력을 높였다.

  권오준 회장은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하는 기술 솔루션, 제품 판매를 지원하는 커머셜 솔루션, 고객 마음과의 연결을 중시하는 휴먼 솔루션 등 세 가지가 포스코의 미래지향적 솔루션마케팅 방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의 솔루션연계 판매량은 지난 2015년 240만톤, 지난해에는 390만톤으로 증가했고 2019년에는 650만톤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도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