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가스안전公 지진대책 세미나 개최
박재철 기자 | parkjc@snmnews.com

  한국가스안전공사가 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가스설비 및 배관의 지진 안전성 향상방안’을 주제로 일본과 독일의 저명한 지진 전문가를 초청해 ‘2017 가스안전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

  지난해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 이후 국내 가스시설의 지진 안전성 향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마련된 이번 세미나는 도시가스사, 석유화학 기업, 유관기관 및 관련협회 등 약 200여명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일본고압가스보안협회의 히로유키 기마타 박사는 ‘가스시설(저장탱크 및 압력용기)의 지진 대응대책’을 주제로 가스시설에 대한 일본의 지진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TUV SUD사의 티모 슈미트 박사는 ‘가스시설(LNG 저장탱크 및 지하매설배관)의 내진설계 및 내진설계 국제규정’에 대해 강연했다. 또 일본가스협회 타카야 하야시 계장은 ‘일본의 지하매설 배관의 지진 방지대책’에 대해 토우루 오카시타 부장은 ‘일본의 고층빌딩 및 오피스텔의 지진재해 예방대책’을 소개했다.

  가스안전공사 박기동 사장은 "가스시설이 지진으로 파괴될 경우, 가스공급이 불가능해 지고 가스누출로 인한 폭발 및 화재로 막대한 규모의 인명과 재산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며 "공사는 앞으로도 가스안전 확보라는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내진 설계 강조한 STS 제품 증가 추세
박재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