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비철금속 업계, 정부 관심 필요 없나?
김간언 기자 | kukim@snmnews.com

  최근 3D프린팅 관련 전시회와 세미나, 포럼이 예년과 비교해 횟수가 늘고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몇 년 간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것도 아니고 대규모 투자가 이뤄진 것도 아니다. 하지만 최근 이 산업은 큰 주목을 받고 있으며 각종 연구 자금과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이유는 단 하나, 현재 정부가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의 한 분야로 3D프린팅 산업을 꼽고 있으며 이 산업의 부가가치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3D프린팅 산업에 대한 관심은 이전 정부에서도 몇 차례 나타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여러 대선 후보가 언급하면서 3D프린팅 산업의 위상이 달라지고 있다. 물론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물결이 강하게 몰아친 이유도 있다.
 
 정부 관계자들은 당분간 3D프린팅 산업을 비롯한 4차 산업에 정부의 지원이 쏠릴 것이란 의견을 보이고 있다.
 
 4차 산업 발전을 위한 자금이나 규제 완화 등에 대한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4차 산업 선진국의 속도를 따라 가기 위해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우리는 이미 정보화 혁명을 통해 부가가치를 선점하는 것이 국가 산업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 지 경험한 바 있다. 최근 삼성전자 등 반도체 회사들의 사업 호조가 이를 방증하고 있다.
 
 이러다 보니 기초산업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정책이 이전에 비해 감소한 양상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특히 비철금속 산업에 대한 정부의 인식이 지원과 후원보다 규제 강화로 흐르는 모습이다. 새롭게 주목받는 3D프린팅 산업에 대한 지원과 관심 같은 것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이에 비철금속 업계는 4차 산업혁명이 구체적인 모습을 보이기 전에 정부의 관심을 받기 위한 여러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그동안 자기 사업만 잘 하면 된다는 인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산업의 물결을 분석하며 정부의 정책에 편승해야 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늘 수동적이었던 그래서 새로운 변화에 늦었던 비철금속 업계가 나무가 아닌 숲을 보려는 노력을 기울이길 기대해 본다. 
 

김간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