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자동차업계, 일자리 비상…신규채용 급감 전망
문수호 기자 | shmoon@snmnews.com

  최근 자동차업계가 중국의 사드보복 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고용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 1차 협력업체 300여개사(현대기아차 계열사 제외)의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인원은 모두 5,426명이었다. 이는 작년 상반기(5,888명)보다 8% 줄어든 것.

  이 같은 상황에서 기아차가 통상임금 소송에서 패할 경우 고용 위축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기아차 패소 시 회계장부상 최대 3조원의 비용이 발생하는데 기아차 상반기 영업이익은 7,870억원에 불과한 만큼 통상임금 관련 충당금 적립으로 ‘적자’가 필연적인 상황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통상임금 판결의 영향으로 완성차 및 부품업계에서 약 2만3,000개가 넘는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지엠(GM)도 자동차업계 고용시장의 불안 요소다.

  만약 한국GM의 철수나 구조조정이 가시화하면 최대 수십만 개의 일자리가 흔들릴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추산이다.

  현재 한국GM 4개 국내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약 1만6,000명 수준지만 관련 부품업체까지 포함하면 연관 근로자 수가 30만명에 이른다.

 

     관련기사
· 최저임금에 수당·상여금 등 포함해야
문수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