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탈원전 이후 정부 급전 지시에···철강업계 ‘울상’탈원전 정책 맞물리며 급전 잦아져
“대보수점검 일정을 급전 날짜에 맞추는 등 노력해도 어려운 건 마찬가지”
안종호 기자 | jhahn@snmnews.com

  국내 최대 철근 제조사 현대제철은 지난 7월 정부로부터 “전력 소비를 줄이라”는 ‘급전’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철강업계의 특성상 설비를 가동 중단할 경우 각종 비용이 추가적으로 부담되고, 철근 품귀 현상으로 인해 생산 차질도 빚을 수 밖에 없었다.

  다른 업종과 달리 제조업, 특히 철강업계 특성상 급전 지시를 100% 이행하기가 어렵다. 현대제철의 경우 통상 2~3일 걸리는 정기 대보수를 급전 지시가 내려온 날 진행하기로 했다.

  급전 지시로 설비 가동을 중단하더라도 대보수점검을 이에 맞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현대제철 관계자에 따르면 추석 연휴 등에 주로 했던 정기 보수 일정을 급전 지시로 인해 여름으로 연기해야 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잦아진 급전 조치와 산업 전기료 인상으로 인해 철강업계는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뚜렷한 대안책도 보이지 않은 채 원가 증가에 대한 걱정만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포스코의 경우 자가발전비율이 68%에 달한다. 고로에서 배출되는 부생 가스를 재활용해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 이번 여름 자체 발전기를 풀가동하는 등 포스코는 자체 발전 비중을 높여갈 계획이다.

  현대제철의 경우 자가발전 비중이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여서 그나마 나은 편이다. 동국제강이나 여타 중소 제강사들은 100% 한전에 전기 조달을 의지하고 있다.

  철강업계는 정부가 우선 경부하요금부터 올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부하요금은 상대적으로 전기소비가 적은 밤 시간대(오후11시~오전9시) 혹은 주말에 적용되는 전기료다.

  경부하 시간대 전기료는 최저가가 킬로와트시(KWh)당 52.8원으로 지난해 산업용 평균인 107.11원의 절반 수준이다. 철강업게는 현재 전기료가 가장 저렴한 경부하요금(10시간 적용), 중간부하(8시간), 한낮에 적용되는 최대부하(6시간) 등 세 가지 요금을 적용받고 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원부자재 급등이 제품 가격에 반영되지 않아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인데 정부의 급전 지시로 인해 생산원가만 늘어나고 있다”며 “경부하요금을 인상할 경우 단계적으로 전기료 인상이 추진될 것 같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일본·독일, 탈원전 후 전기료 급등· 脫원전 대만, 발전소 1곳 멈추자 대정전 사태
· 文 대통령 “탈원전 전기료 크게 안올라”…전문가들 ‘불통’
안종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