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2018년철강산업전망_17120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세원셀론텍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 특허등록산업현장 투입 시…높은 비용절감 효과 기대
4단 분리 통해 정밀도 향상…경제성·효율성 우수
곽종헌 기자 | jhkwak@snmnews.com

  세원셀론텍(대표 장정호)이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에 대해 국내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작업자가 자석 및 거름망을 사용해 재생 가능한 플럭스를 직접 분리하는 수작업에 의존해왔다.

  세원셀론텍의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는 기존 수작업 방식에서 벗어나 자동으로 분리작업을 수행함으로써 ▲작업이 용이하고 ▲4단 분리를 통해 정밀도가 향상되며 ▲인력 및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세원셀론텍 창원BC 기술부문장 김현기 상무는 이번 특허장치의 기술적 의의에 대해 “용접에 나쁜 영향을 주는 철분 및 입자 크기가 큰 플럭스는 물론, 분말화된 작은 입자까지 정밀하게 자동 분리할 수 있는 특장점을 갖췄다”며, “이로써 용접 후 버려지던 플럭스의 대부분을 회수해 재생 가능한 플럭스의 양을 늘릴 수 있을 뿐 아니라, 입자 크기 및 종류별로 각각 효율적으로 분리할 수 있어 경제성 및 효율성 모두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원셀론텍이 개발한 4단 분리가 가능한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를 창원공장에서 직접 사용해본 결과 산업현장에 투입 시 높은 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여 강조했다.

  세원셀론텍은 자체 PLANT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기술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46년간 집적된 핵심기술자산인 용접기술의 독보적 우수성을 바탕으로 기술집약적 핵심기자재 분야에서 높은 대외신인도 및 수주경쟁력을 보유한 것은 물론, 국내 플랜트산업의 기술기반 확충에 기여하고 있다.

 

곽종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
인기검색어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