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뉴스무료화공지_1701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포스코ICT, '산업현장 스마트化' 앞장스마트빌딩ㆍ스마트팩토리 수주성적 뚜렷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팩토리 등 산업현장의 스마트화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그룹의 IT분야 계열사인 포스코ICT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을 비롯해 스마트빌딩, 스마트팩토리, 에너지저장시스템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업을 대거 수주하며 지난 2015년 순손실을 기록했던 것에서 2016년에는 흑자전환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포스코ICT는 스마트빌딩 분야의 선두주자로 부각되고 있다. 포스코ICT는 빌딩에 적용되는 통신 네트워크와 전기, 기계 등의 인프라 공급 사업에서 최신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빌딩 사업을 확대해 지난 2015년 900억원대 지난해에는 1,300억원을 상회하는 수주실적을 기록하는 등 관련 사업에서 활기를 띄고 있다.

  스마트빌딩은 빌딩의 주요 설비에 IoT 센서를 적용해 빌딩 내 모든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기반으로 스스로 상태를 판단해 최적의 운영을 지원하는 것이다. 건물 운영을 위한 전기, 통신, 전력, 보안, 냉·난방, 조명 등을 자동으로 제어해 보다 효율적인 방법으로 빌딩을 운영을 가능케 한다. 최근에는 태양광과 같은 신재생 발전을 통해 에너지를 자체 생산하고, 대용량 ESS와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연계해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를 지원하는 에너지 관점의 스마트빌딩도 주목 받고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올해 포스코ICT의 스마트빌딩 수주액이 2,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매출 확대의 지렛대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포스코ICT는 해외 철강공장을 효율적으로 돌리는 스마트팩토리 사업 수주도 눈앞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포항 및 광양제철소에서 시범공장 구축이 진행되고 있으며, 산업계 전반에 걸쳐 스마트팩토리 효율성이 갈수록 부각되고 있어 향후 관련 수주성적도 기대할 만 하다.

 

     관련기사
· 중소기업중앙회, 제조현장 스마트화에 팔 걷어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