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오늘 하루 열지 않기닫기

오늘 하루 열지 않기닫기

에스와이패널, 계열사 합병 통해 경쟁력 제고1대0 무증자합병…신주발행 없이 소규모합병
전국 영업망을 통한 단일 브랜드 전략으로 시장공략
문수호 기자 | shmoon@snmnews.com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에스와이패널(주)(회장 홍영돈)이 건축외장용패널 및 우레탄 단열재 생산 계열사를 통합한다.

  에스와이패널은 19일 공시를 통해 경영효율성 및 영업역량 강화 차원에서 동일제품군 계열사 에스와이테크, 에스와이산업, 에스와이이엔지를 7월 1일부로 합병한다고 밝혔다.

  통합관리를 통해 경영효율성 향상과 그룹사 시너지 창출, 전국 영업망을 통한 차별화된 전략으로 시장공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번 합병은 에스와이패널이 각 계열사 주식을 100% 소유하고 있어 1대0 무증자합병으로 신주발행 없이 소규모합병으로 이뤄진다.

  회사 측 관계자는 “이번에 합병을 결정한 계열사들은 연결대상 법인이었기 때문에 재무적인 부분에 변동은 없지만 통합관리 측면에서 4개 법인의 통합으로 경영합리화를 통해 생산능률 향상과 비용절감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북부권 건축외장용패널 생산법인인 에스와이이엔지(경기 파주), 영남권 에스와이산업(경북 영천), 충청권 에스와이테크(충남 아산)가 모기업 에스와이패널로 흡수되면서 그간 지역별로 이뤄졌던 생산 및 영업이 전국 권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전국 거래처에 에스와이패널 단일 브랜드로 납품하며 대응전략도 일원화해 시장대응 경쟁력도 제고한다는 취지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합병으로 동서남북축의 생산법인 계열사가 통합되며 에스와이패널 단일 브랜드로 전국 1시간 이내 물류시스템이 구축됐다”며 “그간 지역별로 이뤄진 영업전략이 전국적인 프로모션과 규모의 경제가 연계돼 진행된다면 차별화된 전략으로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또 2025년까지 모든 건축물의 제로에너지건축물 설계 의무화의 정부 방침으로 향후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우레탄단열재를 주력 생산하는 에스와이테크의 합병으로 단열재 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도 나서면 매출확대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에스와이테크, 다기능패널시스템으로 관급시장 선도
문수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