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2018년철강산업전망_17120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일본 폐배터리 수출 규제, 재생연 업계 반응은?
웹데스크 기자 | kmj@snmnews.com

일본산 폐배터리 수입이 일본 환경청의 허가 체계 강화로 인해 감소할 가능성이 높아져 국내외 관련 업체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최근 일본 환경청은 국내 재생연 업체들에게 폐배터리 수입 허가 갱신 시 추가적인 서류가 필요하다고 통보했으며 이를 어길 시 갱신이 어려울 것이라고 알렸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발생한 재생연 업체들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문제에 기인하며 일본 환경청이 폐기물 최종 처리까지 관여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국내 재생연 업체들은 일본 환경청이 월권을 행사하려고 하며 한국으로의 폐배터리 수출량을 줄이기 위한 것 같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지정폐기물 문제 이후 우리 환경청의 관리·감독이 강화됐으며 이로 인한 여타 문제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메탈월드 8월호에>

웹데스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