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업체별 생존경쟁 키, 수익 극대화 초점
웹데스크 기자 | kmj@snmnews.com

  최근 철강업계가 과거와 다른 모습을 보이며 생존경쟁에 돌입했다. 과거 안정적인 영업이익과 높은 수익을 내던 때와 달리 최근에는 공급과잉 현상이 심화되며 각 업체들마다 생존을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특히 중국과 관련된 품목들은 하나같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내에 중국산 철강제품이 큰 제약 없이 수입되고 있어 국내 철강업체들은 중국이라는 거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중국의 저가 수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 모색과 밀려드는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고민은 현재진행형이라 할 수 있다.

  현재 철강업계가 과거와 확연하게 달라진 점이 있다면 철강업계 내 화합과 발전을 모색하기보다는 각개 전투식으로 제 살길을 모색하고 있다는 점이다. 경쟁사가 죽어야 내가 산다는 심정으로 업계 내 어느 업체든 사라져주길 바라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스틸마켓 9월호에>

     관련기사
· (프리뷰) 철강시장정보지 '스틸마켓' 17년 9월호
웹데스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