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AB 내마모강 ‘Hardox HiAce’, 내마모 및 내부식성 탁월
SSAB 내마모강 ‘Hardox HiAce’, 내마모 및 내부식성 탁월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10.14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renx 960’ 제품군,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고급형 내하중 구조물용 소재로 각광

스웨덴의 철강업체 SSAB가 생산하는 내마모강 ‘Hardox HiAce’와 고강도 구조용 강재 ‘Strenx 960’ 제품군이 광산기계와 화물차량 등 다양한 산업의 구조물용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내마모강판 ‘Hardox HiAce’는 최근 광산기계 부문에 적용되어 탁월한 내마모성 및 내부식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호주의 브루스락엔지니어링(Bruce Rock Engineering)은 ‘Hardox HiAce’를 적용하여 광산용 트레일러의 부식 환경에서의 조기 마모 문제를 해결했다.

SSAB의 내마모강판 ‘Hardox HiAce’가 적용된 호주 브루스락엔지니어링사의 광산용 트레일러. (사진=SSAB)
SSAB의 내마모강판 ‘Hardox HiAce’가 적용된 호주 브루스락엔지니어링사의 광산용 트레일러. (사진=SSAB)

브루스락엔지니어링의 운영관리자 브렌튼 베르훅트(Brenton Verhoogt)는 “우리는 철광석 운송 용도로 ‘Hardox HiAce’ 제품을 슈퍼쿼드(Super Quad) 광산 트레일러에 적용하는 데 1분도 주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Hardox 내마모성 강판 제품군 중에 가장 최근에 출시된 ‘Hardox HiAce’는 내마모성 및 내부식성이 가장 뛰어나다. 이 제품은 ‘Hardox 450’과 동일한 탁월한 제품 속성을 갖고 있어, 브리넬 경도가 425~475HBW이며, 영하 20°C에서 최소 저온 충격 에너지 27J(-4°F에서 20ft-lb)를 보증한다.

슈퍼쿼드 광산에서 사용하는 새로운 사이드 덤프 트레일러의 바닥판과 사이드 측벽은 부식성 적재물 운송 전용으로, 전체를 ‘Hardox HiAce’로 제작한다. SSAB의 자체 연구 및 마모 부식 테스트에 따르면 ‘Hardox 450’과 비교해 볼 때 사용 수명이 적게 잡아도 20~30%나 증가한 것으로 평가된다.

‘Strenx 960’ 제품군은 고강도 구조용 강종 중의 하나로, 두께 별로 차이가 있지만 최소 항복 강도가 850~960MPa(123-139 ksi)의 제품이며,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고급형 내하중 구조물용 소재로 매우 각광받고 있다.

SSAB의 ‘Strenx 960’ 고장력강이 적용된 후방 언더런 방지장치. (사진=SSAB)
SSAB의 ‘Strenx 960’ 고장력강이 적용된 후방 언더런 방지장치. (사진=SSAB)

운송, 크레인류(리프팅) 및 농업 분야의 고급 내하력 구조물 등에 주로 사용되는 ‘Strenx 960’ 제품의 구매 가능한 두께 범위는 0.8~120mm이다.

‘Strenx 960’ 제품군은 가공작업 시 예측 가능한 결과를 보장하며, 기존의 모든 용접 방법으로 용접할 수 있다. ‘Strenx’ 후판 및 열연 제품의 경우 표준 절곡 기계를 사용하여 프리 벤딩 또는 롤 벤딩이 모두 가능하며, 균질한 제품 속성, 작은 두께 공차 및 높은 표면 품질 덕분에 절곡 공정을 예측해서 확정할 수 있다.

주요 업체들의 적용 사례를 살펴보면 이탈리아의 OEM 업체인 Mantella사는 ‘Strenx 960 Plus’ 제품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트레일러의 설계 부분에서 엄청난 발전을 달성할 수 있었다. 기존에 길이 방향으로 용접해 사용하던 I형 빔의 전통적인 설계 개념을 Z형상의 절곡 빔으로 대체했다. ‘Strenx 960 Plus’ 제품으로 제작된 이 회사의 혁신적인 트레일러 섀시는 무게 면에서는 알루미늄과 같지만, 강재가 지닌 장점인 높은 내구성 및 피로 강도와 함께 생산상의 장점 등도 모두 갖게 되었다.

또한 상용차업계에서는 대형 화물 차량의 안전을 위해 ‘Strenx 960’ 고장력강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 제품은 대형 화물 차량과의 추돌 사고에서 치명상의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후방 언더런 방지장치(RUPD)와 같은 용도에도 매우 이상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