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블랜드-클리프, 철 스크랩 사업 진출
클리블랜드-클리프, 철 스크랩 사업 진출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1.10.1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억7,500만달러에 FPT 인수... FPT 연간 거래 물량 300만톤

철광석 채굴 사업과 철강업을 영위하는 클리블랜드-클리프(Cleveland-Cliffs)가 FPT의 철스크랩 사업을 인수한다고 최근 밝혔다.

총 7억 7,500만달러 규모가 될 클리블랜드-클리프의 FPT 인수는 올해 4분기에 완료될 예정이다.

FPT는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본사를 둔 철스크랩 처리 및 판매 회사로 특히 중서부, 미시간 및 오하이오에 22개의 스크랩 처리 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간 거래량은 약 300만톤에 달한다. 생철 등 고급 제품이 거래의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FPT의 야드는 플로리다에 3개, 오하이오에 5개, 테네시에 2개, 미시간에 11개, 캐나다에 1개가 있다. FPT는 2021 회계연도(2020년 7월부터 2021년 8월까지)에 약 1억달러의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 차감 전 영업이익)를 기록했다.

한편, 최근 많은 주요 철강 업체들이 운영 강화를 위해 철스크랩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인도의 타타스틸(Tata Steel)이 철스크랩 사업 진출을 발표했으며, 지난 10월에는 뉴코(Nucor)의 미국 최대 계열사인 DJJ가 관련 사업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