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머티리얼, 전해동박 증설 자금 확보…1조1,500억 투자 유치
일진머티리얼, 전해동박 증설 자금 확보…1조1,500억 투자 유치
  • 방정환 기자
  • 승인 2021.12.01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공장 증설, 제품 고도화 등 추진

전해동박 제조업체인 일진머티리얼즈(대표 양점식, 정병국)가 지난 11월 30일에 총 1조 1,500억 원 규모의 외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확보한 투자금은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유럽과 미국 공장 증설에 사용할 예정이다. 
   
일진머티리얼즈의 자회사 IME(lljin Materials Europe)와 IMG(lljin Materials Global)가 스틱인베스트먼트로부터 각각 6,000억 원, 4,000억 원을 보통주로 유치했고, 일진머티리얼즈가 1,5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발행에 성공했다.
   
특히 일진머티리얼즈는 이번에 유치한 자금을 유럽과 미국, 말레이시아 해외 공장 추가 증설에 투입해 올해말 6만 톤에서 2025년 20만 톤 이상으로 생산능력을 확충할 계획이다. 
   
일진머티리얼즈는 현재 국내 2만 톤, 말레이시아 2만 톤 등 총 4만 톤 규모의 공장을 가동하고 있고, 말레이시아에 추가 공장이 증설이 완료되는 올해 말에는 총 6만 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일진머티리얼즈는 지난 6월 해외 자회사들을 관리하기 위해 IMG를 설립 후 말레이시아 생산법인 IMM(lljin Materials Malaysia)을 IMG 자회사로 편입했다. 또한 IMG는 11월에 유럽 법인 IME를 자회사로 설립했고, 앞으로 증설 일정을 고려해 미국 법인 IMA 설립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일진머티리얼즈는 2019년 스틱인베스트먼트로부터 3,000억 원을 투자 유치해 말레이시아에 전기자동차 배터리용 전해동박 공장 증설과 생산을 성공적으로 진행했고, 투자자들로부터 글로벌 법인 운영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양점식 일진머티리얼즈 대표는 “이번 투자금 유치로 해외 공장 증설에 가속도가 붙었고, 반도체 팩키지에 사용되는 두께 2㎛ 이하의 초극박 일렉포일 및 5G용 특수 일렉포일, 전기자동차 차세대 배터리용 일렉포일 제품인 I2S와 최상위 모델인 ISS를 생산해 사업구조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