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자유로운 소통문화 위해 타운홀 미팅·리버스멘토링 시행
포스코, 자유로운 소통문화 위해 타운홀 미팅·리버스멘토링 시행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2.05.1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생산기술본부 '타운홀 미팅' 실시 ... MZ 맞춤 프로그램으로 눈길

'리버스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조직문화 개선 노력 

포스코가 조직 내 소통의 벽을 낮추기 위해 소통 프로그램 다변화에 나섰다.

포스코 생산기술본부(이시우 본부장)는 지난 12일 포항시 남구 구룡포 소재 카페에서 타운홀 미팅을 열고 직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직원들이 격의 없이 회사 생활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되었다.

직원들은 포스트잇에 익명으로 회사 생활, 커리어 패스(career path), 조직문화 등에 대한 질문과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고, 이시우 본부장은 스스럼없이 이에 답변했다. 이 밖에도 현장 질의응답을 통해 직원들의 고민,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했다.

회사 주요 경영 현안을 중심으로 진행되던 기존 타운홀 미팅과 달리 이번 행사는 MZ세대와의 '세대 공감'에 초점을 맞춰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MBTI 성격유형검사, 신세대 유행어 퀴즈 'MZ 능력고사'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젊은 직원들의 눈높이를 맞췄다.
 

포스코 이시우 생산기술본부장은 지난 12일 타운홀미팅을 열고 직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시우 생산기술본부장은 "앞으로 포스코의 주인공이 되어 끌고 나가야 할 젊은 세대들이 기성세대를 비롯한 동료들과 조화롭게 교류하고 소통하면서 포스코 고유의 응집력을  갖추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번 타운홀 미팅에 참석한 한 직원은 "멀게만 느껴지던 경영진과 직접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지니 조금 가까워진 것 같다"며 "경영진뿐만 아니라 제철소 내 다른 부서에서 근무하던 다른 직원들과도 의견을 주고받으며 교류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최근 세대 격차를 해소하고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부서별로 소통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다. 젊은 후배 직원들이 선배 직원들의 멘토가 되어 조언하는 '리버스 멘토링'은 그 중 하나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4월부터 직책자, 경영진이 사원 · 대리급 직원에게 직접 MZ세대 문화를 배우는 리버스 멘토링을 실시하고 있다. 리버스 멘토링은 멘토링 과정에서 젊은 직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경청할 수 있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어 호평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포스코는 젊은 직원의 자긍심 고취를 위한 Park1538 투어, 부서 직원들의 소식을 공유하는 소통 레터, 공감형 소통을 위한 성격유형검사 진단, 3년차 직원 대상 워크숍 '비긴 어게인 포스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조직 내 소통을 활성화하고 조직문화 개선에 힘쓰고 있다.

앞으로도 포스코는 부서, 계층별 타운홀 미팅을 비롯한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직급 · 세대를 넘어선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