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제철슬래그로 콘크리트 거푸집 개발에 성공
포스코건설, 제철슬래그로 콘크리트 거푸집 개발에 성공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2.08.0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플라스틱‧제철 부산물 ‘슬래그’ 재활용…작업성·안전성 향상

포스코건설이 폐플라스틱과 제철슬래그를 활용한 친환경 콘크리트 거푸집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 사내벤처 ‘이옴텍’이 함께 개발한 이 거푸집은 녹인 폐플라스틱과 제철 부산물인 슬래그 분말을 융합해 판재 형태로 만든 것으로, 기존 목재 합판 거푸집에 비해 성능도 훨씬 뛰어나 친환경 건축 자재개발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서부내륙 고속도로 11공구 현장에 이 거푸집을 시범적용해 우수한 성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목재 합판 거푸집보다 가볍기 때문에 설치 및 운반 시 작업안전성을 높일 수 있으며, 내구성도 2배 이상 뛰어나고 현장에서 거푸집 해체 시 발생하는 소음도 훨씬 적어 민원 발생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폐플라스틱과 제철 부산물인 슬래그를 활용하기 때문에 제작원가도 8% 정도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표면이 매끄러워 콘크리트에서 쉽게 떼어낼 수 있기 때문에 토양오염을 일으키는 박리제도 사용할 필요가 없다. 또한 새로운 거푸집은 파손되더라도 다시 녹여 재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거푸집을 개발하면서 부식에 강한 포스코 프리미엄 강건재 ‘포스맥(PosMAC)’을 프레임에 적용해 내구성과 사용 수명을 한층 늘려 상품성을 더욱 높였다. 현재 외부판매에 대비해 대량 생산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기존 거푸집보다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거푸집이 건설업계 전반에서 널리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며 “더 많은 친환경 기술을 적극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해서 ‘Green Tomorrow With POSCO’ 비전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